최종편집일시:2021.11.28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명상상담 뉴스 명상편지 학회 소식 칼럼 센터소식 명상상담 기획연재
 
전체보기
뉴스 홈 칼럼  기사목록
 
연재, 회심(回心), 무소유 명상작업(6)
-법정(法頂)스님의 『무소유』를 중심으로
기사입력 2021-02-08 오후 3:43:00 | 최종수정 2021-02-08 15:43        
연재6:
회심(回心), 무소유의 명상작업
-법정(法頂)스님의 『무소유』를 중심으로

Ⅰ. 머리말
Ⅱ. 소유관념
1. 소유시대에 대한 비판적 저항
2. 소유와 무소유의 개념
Ⅲ. 무소유의 명상
1. 회심(回心)의 명상작업
2. 무소유와 자비
Ⅳ. 맺는 말
....................................................................
Ⅲ. 무소유 명상
소유가 물건과 같은 외적인 대상이 아니고 사회적인 맥락과 더불어서 심리적인 ‘집착’이고 ‘소유의 관념’이라고 규정한다면, 그렇다면 우리는 소유적 집착을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하는 대안적 관점을 요구하게 된다.

무소유가 단순한 사상이나 지적인 앎으로만 머물지 않고 일상의 삶에서 실천할 과제라고 한다면, ‘무소유’는 사상이라기보다는 현대 자본사회의 소유집착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치유하는, 명상과 같은 구체적인 ‘실천방법’으로서 자리 잡을 필요가 있다.

필자는 ‘무소유’를 철학적 사상이나 수필 문학적 수사에 머물지 말고, 현대 문명에 의해서 강화된 소유에 대한 집착을 치유의 방법으로 간주하고, 그것을 『무소유』에서 찾아내 ‘무소유 명상’ 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키자고 주장하는 것이다.

1. 회심(回心)의 명상작업

앞에서 물건 자체와 물건에 대한 소유 관념을 구분하였다. 그런데 과연 물건을 소유한다는 행위와 그 물건에 대한 소유 관념은 엄격하게 구분할 수 있을까? 사실 우리 일상에서 보면 갖고 싶은 귀한 물건을 소유하는 것은 곧 소유 관념이 되고, 그것은 그대로 ‘집착’이고 ‘얽매임’이 아닌가?

물론 『금강경』에서 말하는 ‘응당 머무는 바가 없이 그 마음을 낸다(應無所住而生其心)면,’ 가능하다. 곧 소유하지만 소유하지 않으면 된다. 그러나 우리는 태어난 이후로 지속적으로 물건을 소유하는 문화 현상에 길들어져 있고, '나의 것'이란 소유관념에 갇혀있기에, 쉽지가 않다.

다시 말하면 ‘소유’로부터 ‘무소유’에로 방향을 트는 어떤 수행작업이 필요하다. 왜냐면 거대한 소유 문명의 방향을 바꿀 수는 없어도, 적어도 개인적인 관념이나 의식은 바꿀 수가 있기 때문이다. 『무소유』에서는 그것을 찾는다면, 그것은 무엇일까? 법정(法頂)은 이것을 ‘회심(回心)의 작업’이라고 호칭한다.

"대개의 사람들은 물건을 잃으면 마음까지 잃는 이중의 손해를 치르게 된다. 이런 경우 집착의 얽힘에서 벗어나 한 생각을 돌이키는 회심의 작업은 정신 위생상 마땅히 있음 직한 일이다. (본래무일물/경향신문, 1970. 5.)"

소유로 인하여 생겨난 고통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회심’이 필요하다. 한 생각을 돌이키는 작업, 이것은 어떻게 발생하는가? ‘회심(回心)의 작업’을 ‘어떻게 한다는 것인지?’ 구체적인 사례가 필요하다. 이것과 관련된 직접적 주제는 이하 ‘회심기(回心記)’에서 매우 적절한 사례를 찾을 수가 있다.

"3년 전, 우리가 머무르고 있는 절의 경내지(境內地)가 종단(宗團)의 몇몇 사무승(事務僧)들의 농간에 의해 팔렸을 때, 나는 분한 생각 때문에 며칠 동안 잠조차 이룰 수 없었다. 전체 종단의 여론을 무시하고 몇몇이서 은밀히 강행해버린 처사며, 수천 그루의 아름드리 소나무들이 눈앞에서 넘어져 갈 때, 그리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불도저가 산을 헐어 뭉갤 때, 정말 분통이 터져 견딜 수가 없었다. (회심기/세대, 1972.12.)"

아마도 엄청나게 힘들었을 것 같다. 사찰의 땅이 개발업자에게 팔려가고, 그로 인한 실망과 고통은 충분하게 이해가 된다. 필자 역시 이런 옛날이야기를 종종 듣곤 했다. 분명 ‘주변에 모든 것들이 원망스럽고 저주가 일어났을’ 것이다.
왜냐면 본인의 사적인 재산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종교단체의 공유된 공적인 재산을 개발자들에게 팔아넘긴 것이기에,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을 것이다. 원망과 저주의 마음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이게 오히려 이상한 일이다. 법적인 소송을 해서라도 원래대로 되돌려놓아야겠다는 마음이 생겨났을 수도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새벽, 법당에서 예불을 마치고 내려오던 길에 문득 한 생각이 떠올랐다. 본래무일물(本來無一物)! 본래 한 물건도 없다는 이 말이 떠오른 순간 가슴에 맺혔던 멍울이 삽시간에 술술 풀려버리고 말았다. (회심기/세대, 1972.12.)"

그런데 심각한 번민 속에서 본래무일물(本來無一物)! 이것과 함께 깨달음이 일어났다. 그러면서 ‘가슴에 맺혔던 멍울이 삽시간에 풀려 졌다.’ 이것은 돈오(頓悟)이다. 일순간에 찾아오는 깨달음과 함께 가슴의 멍울이 풀린 것이다.

이것이 바로 일순간에 일어난 ‘깨달음’이다. 가슴의 강한 원망과 저주의 감정이 깨달음과 함께 녹아내렸다. 이것은 크나큰 치유이다. 그런 다음에 자연스럽게 정신 위생에 필요한, 한 생각을 돌리는 ‘회심(回心)의 작업’이 뒤따른다.

"이렇게 생각이 미치자 그 전까지의 관념이 아주 달라지고 말았다. 내가 주지 노릇을 하지 않고 붙어살 바에야 어디로 옮겨가나 마찬가지 아니냐. (회심기/세대, 1972.12.)"

"중생들끼리 얽혀 사는 사바세계라면 거기가 거기지. 그렇다면 내 마음먹기 탓이다. 차라리 비리의 현장에서 나를 키우리라. (회심기/세대, 1972.12.)"

이것은 분명하게 마음을 ‘돌리는’ 작업이다. 생각을 ‘바꾸는’ 작업이다. 가슴에서 일어난 분노의 감정이 가라앉자 매우 냉정한 현실적인 대응전략을 세운 것이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난다고, 사실 떠날 계획도 세웠다. 하지만 생각을 바꾸었다. ‘어디 가든지 마찬가지 아닌가’. ‘비리의 현장에서 나를 키우리라’. 이것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관점이다.
편집부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연재, 회심(回心), 무소유 명상작업(7)
연재, 회심(回心), 무소유 명상작업(5)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자신의 감정’과 만났던 동지법문
명상상담 현장
명상상담과 함께하는 "엄마행복학교"
호흡명상으로 마음 작용을 알아차리기
연재, 무소유 명상작업(1)
연재, 회심(回心), 무소유 명상작업(9)
연재11. 맺는 말
연재(5): 유식불교와 서구심리치료의 통합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명칭: (주)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 등록번호: 서울아 03181 / 등록일자: 2014.06.10 / 제호: 명상상담닷컴 / 발행인: 김성애 / 편집인: 전효진 / 취재기자: 이주현, 윤미숙, 한영신 / 발행소: 서울시 성북구 보문로 35길 39 (삼선동4가) / 발행일자: 2014. 10. 1 / 대표번호: 02-2236-5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성애  
Copyright(c)2021 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