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3.02.01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명상상담 뉴스 명상편지 학회 소식 칼럼 센터소식 명상상담 기획연재
 
전체보기
뉴스 홈 칼럼  기사목록
 
연재 6. 영상관법의 현상학적 이해
기사입력 2022-10-25 오후 4:36:00 | 최종수정 2022-10-25 16:36        
4. 판단중지


 사태 그 자체로 돌아가라! 현상학적 환원작업에서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은 바로 판단중지(Epoche)이다. 습관적인 이 해나 선입견들에 대해서 판단을 중지하고 사태 그 자체로, 체 험 그 자체로 돌아가는 것이 현상학의 모토인데, 막상 이것을 실행하려고 할 때 어려움에 봉착한다. 이런 어려움과 관련된 논의는 2가지 정도가 있다. 

  첫 번째는 어려움은 우리의 습관적인 앎의 작용이 무의식에 서 일어난다는 것이다. 의식은 순수한 의식이 아니라, 기존의 지식과 관습에 의해서 이미 물들어져 있다는 것이다. 물론 이 때의 판단중지는 모든 실재를 배제하는 것이 아니고, 그것에 대한 무비판적이고 자연적인 태도를 잠정적으로 괄호 치자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현실에 대한 개방적인 태도와 더불 어서 새로운 통찰의 기반을 확보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현 상학의 이런 태도는 장애가 되는 선입견이나 습관적인 반응에 관심이 없다. 선입견이나 습관적인 반응, 또한 우리 삶의 일부 이고 우리가 체험하는 과정의 하나이다. 이런 장애에 대한 이 해가 없이는 효과적으로 판단중지라는 과업을 이룰 수가 없 다.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한 현상학적 연구와 훈련이 필요하다. 이런 현상학 내부에서는 순수의식에 대한 철학적 논의는 있지만, 그것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행하고 장애요인에 대한 통찰을 어떻게 훈련해야 할지 하는 부분은 여전히 과제로 남 아있다고 본다.

  유식학은 통찰을 방해하는 심리현상을 연구하는데 매우 정 교한 체계를 만들어왔다. 깨어있지 못한 습관적인 반응은 무 반성적인 자연적인 태도로서, 유식학에 따르면 제8식 아뢰야 식(ālaya-vijñāna)의 종자가 그 주범이다. 종자란 어떤 공능 을 불러일으키는 잠재적인 힘인데, 언어적인 분별, 자아개념, 선악의 행위등과 같은 것들40)이다. 이런 아뢰야식의 종자를 방치하고서는 판단중지의 명상수행이나, 현상학적 작업은 사 실상 난관에 봉착한다. 종자에 의해서 물들어진 의식을 정화 하는 것을 유식학에서는 전의(轉依), 혹은 의식이 바뀌어서 지혜가 된다는 전식득지(轉識得智)란 용어를 사용한다. 이것 은 마음을 덮는 오염이 제거되면서 본래적인 청정한 마음이 밝게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41) 물든 의식을 정화시키는 명상 이 바로 영상관법이다. 습관적인 반응을 유지시키는 종자들의 영상을 반복적으로 떠올려서 관찰함으로써 의식을 정화하는 작업이 전식득지의 과정이다. 이것은 유가사지론『瑜伽師地 論』에 의하면 다음과 같이 3단계로 진행된다.

- 마음속에 알아야할 사물의 영상 떠올리기[影像作意] 
 -거친 번뇌를 소멸하기[便得轉依]
 -사물의 영상을 초월한 지견의 발생[無分別智見] 

  이것은 앞에서 언급한 유식 3성설(변계소집성, 의타기성, 원성실성)의 과정이고 영상관법의 대표적인 ‘작업모형’이 된 다. 영상관법에 의해서 물들어진 의식[종자]이 점차로 청정한 본래의 모습을 회복한다는 점에서 영상관법은 전식득지를 획 득하는 중요한 기술적인 길잡이가 된다. 특히 두 번째의 거친 번뇌를 소멸시킨다는 점에서 유식수행과 영상관법이 심리치 료적 의미를 가진다. 세 번째의 과정은 무분별의 지견을 통찰 하는 것이다. 앞에서 살펴본 현상학적 연구에서 사용하는 아 래의 3단계절차와 비교하면 영상관법과 현상학적 작업의 차 이점이 분명해진다.

- 다양한 경험 자료를 수집하여 살펴보기 
-공통된 요소를 몇 개의 범주로 묶기 
-차이점을 제거하고 본질을 직관하기 

  질적 현상학적 분석은 자료를 수집하여, 공통된 요소를 범주화하고, 그런 다음에 차이점을 제거한 그것의 본질을 직관 하는 것이 목표이다. 이점은 어떤 경험에서 그 본질적인 의미 를 찾는 작업이다. 반면에 영상관법은 자료수집이 특정한 한 개인적 작업에서 이루어지고 목표는 번뇌의 소멸과 초월적인 통찰이다. 그 결과는 질적 현상학적 작업이 삶에 이해와 더불 어서 어떤 지식의 체계를 이룬다면, 영상관법은 집착 없는 깨 어있음[無分別]과 함께 직접적인 지견(智見)을 얻는 것이다. 한쪽은 객관적인 지식으로서 본질, 의미 있는 해석을 ‘구축하 는’ 작업이고, 다른 한쪽은 일상의 삶에서 구성된 보편화된 지 식을 오히려 ‘내려놓는’ 작업이다. 한쪽은 불안을 어떻게 경험 하며, 불안을 불안으로 만드는 공통된 요소가 무엇인지를 이 해하고 해석한다. 반면에 다른 한쪽은 해석하는 대신에 불안 을 충분하게 경험하고 그것의 속성이 본래 존재하지 않음을 발견하여 불안 그 자체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에게 이들 모두가 다 필요한 과정이다. 물이 가득한 컵은 한번은 비워져야 하고, 비워진 컵이어야 다시 채울 수가 있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연재 7. 영상관법의 현상학적 이해
연재5. 영상관법의 현상학적 이해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자신의 감정’과 만났던 동지법문
명상상담 현장
명상상담과 함께하는 "엄마행복학교"
호흡명상으로 마음 작용을 알아차리기
연재(5): 유식불교와 서구심리치료의 통합
연재11. 맺는 말
연재, 무소유 명상작업(1)
연재, 회심(回心), 무소유 명상작업(9)
 
 
주간 인기뉴스
2월 개강 명상심리상담사 자격과정 안내
2월 개강 명상심리상담사 자격과..
‘명상일지’ 쓰면 불안감 우울..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명칭: (주)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 등록번호: 서울아 03181 / 등록일자: 2014.06.10 / 제호: 명상상담닷컴 / 발행인: 김성애 / 편집인: 전효진 / 취재기자: 이주현, 윤미숙, 한영신 / 발행소: 서울시 성북구 보문로 35길 39 (삼선동4가) / 발행일자: 2014. 10. 1 / 대표번호: 02-2236-5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성애  
Copyright(c)2023 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