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4.02.25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명상상담 뉴스 명상편지 학회 소식 칼럼 센터소식 명상상담 기획연재
 
전체보기
뉴스 홈 칼럼  기사목록
 
연재 6. 영상관법의 현상학적 이해
기사입력 2022-10-25 오후 4:36:00 | 최종수정 2022-10-25 16:36        
4. 판단중지


 사태 그 자체로 돌아가라! 현상학적 환원작업에서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은 바로 판단중지(Epoche)이다. 습관적인 이 해나 선입견들에 대해서 판단을 중지하고 사태 그 자체로, 체 험 그 자체로 돌아가는 것이 현상학의 모토인데, 막상 이것을 실행하려고 할 때 어려움에 봉착한다. 이런 어려움과 관련된 논의는 2가지 정도가 있다. 

  첫 번째는 어려움은 우리의 습관적인 앎의 작용이 무의식에 서 일어난다는 것이다. 의식은 순수한 의식이 아니라, 기존의 지식과 관습에 의해서 이미 물들어져 있다는 것이다. 물론 이 때의 판단중지는 모든 실재를 배제하는 것이 아니고, 그것에 대한 무비판적이고 자연적인 태도를 잠정적으로 괄호 치자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현실에 대한 개방적인 태도와 더불 어서 새로운 통찰의 기반을 확보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현 상학의 이런 태도는 장애가 되는 선입견이나 습관적인 반응에 관심이 없다. 선입견이나 습관적인 반응, 또한 우리 삶의 일부 이고 우리가 체험하는 과정의 하나이다. 이런 장애에 대한 이 해가 없이는 효과적으로 판단중지라는 과업을 이룰 수가 없 다. 때문에 이런 부분에 대한 현상학적 연구와 훈련이 필요하다. 이런 현상학 내부에서는 순수의식에 대한 철학적 논의는 있지만, 그것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행하고 장애요인에 대한 통찰을 어떻게 훈련해야 할지 하는 부분은 여전히 과제로 남 아있다고 본다.

  유식학은 통찰을 방해하는 심리현상을 연구하는데 매우 정 교한 체계를 만들어왔다. 깨어있지 못한 습관적인 반응은 무 반성적인 자연적인 태도로서, 유식학에 따르면 제8식 아뢰야 식(ālaya-vijñāna)의 종자가 그 주범이다. 종자란 어떤 공능 을 불러일으키는 잠재적인 힘인데, 언어적인 분별, 자아개념, 선악의 행위등과 같은 것들40)이다. 이런 아뢰야식의 종자를 방치하고서는 판단중지의 명상수행이나, 현상학적 작업은 사 실상 난관에 봉착한다. 종자에 의해서 물들어진 의식을 정화 하는 것을 유식학에서는 전의(轉依), 혹은 의식이 바뀌어서 지혜가 된다는 전식득지(轉識得智)란 용어를 사용한다. 이것 은 마음을 덮는 오염이 제거되면서 본래적인 청정한 마음이 밝게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41) 물든 의식을 정화시키는 명상 이 바로 영상관법이다. 습관적인 반응을 유지시키는 종자들의 영상을 반복적으로 떠올려서 관찰함으로써 의식을 정화하는 작업이 전식득지의 과정이다. 이것은 유가사지론『瑜伽師地 論』에 의하면 다음과 같이 3단계로 진행된다.

- 마음속에 알아야할 사물의 영상 떠올리기[影像作意] 
 -거친 번뇌를 소멸하기[便得轉依]
 -사물의 영상을 초월한 지견의 발생[無分別智見] 

  이것은 앞에서 언급한 유식 3성설(변계소집성, 의타기성, 원성실성)의 과정이고 영상관법의 대표적인 ‘작업모형’이 된 다. 영상관법에 의해서 물들어진 의식[종자]이 점차로 청정한 본래의 모습을 회복한다는 점에서 영상관법은 전식득지를 획 득하는 중요한 기술적인 길잡이가 된다. 특히 두 번째의 거친 번뇌를 소멸시킨다는 점에서 유식수행과 영상관법이 심리치 료적 의미를 가진다. 세 번째의 과정은 무분별의 지견을 통찰 하는 것이다. 앞에서 살펴본 현상학적 연구에서 사용하는 아 래의 3단계절차와 비교하면 영상관법과 현상학적 작업의 차 이점이 분명해진다.

- 다양한 경험 자료를 수집하여 살펴보기 
-공통된 요소를 몇 개의 범주로 묶기 
-차이점을 제거하고 본질을 직관하기 

  질적 현상학적 분석은 자료를 수집하여, 공통된 요소를 범주화하고, 그런 다음에 차이점을 제거한 그것의 본질을 직관 하는 것이 목표이다. 이점은 어떤 경험에서 그 본질적인 의미 를 찾는 작업이다. 반면에 영상관법은 자료수집이 특정한 한 개인적 작업에서 이루어지고 목표는 번뇌의 소멸과 초월적인 통찰이다. 그 결과는 질적 현상학적 작업이 삶에 이해와 더불 어서 어떤 지식의 체계를 이룬다면, 영상관법은 집착 없는 깨 어있음[無分別]과 함께 직접적인 지견(智見)을 얻는 것이다. 한쪽은 객관적인 지식으로서 본질, 의미 있는 해석을 ‘구축하 는’ 작업이고, 다른 한쪽은 일상의 삶에서 구성된 보편화된 지 식을 오히려 ‘내려놓는’ 작업이다. 한쪽은 불안을 어떻게 경험 하며, 불안을 불안으로 만드는 공통된 요소가 무엇인지를 이 해하고 해석한다. 반면에 다른 한쪽은 해석하는 대신에 불안 을 충분하게 경험하고 그것의 속성이 본래 존재하지 않음을 발견하여 불안 그 자체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에게 이들 모두가 다 필요한 과정이다. 물이 가득한 컵은 한번은 비워져야 하고, 비워진 컵이어야 다시 채울 수가 있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연재 7. 영상관법의 현상학적 이해
연재5. 영상관법의 현상학적 이해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자신의 감정’과 만났던 동지법문
명상상담 현장
호흡명상으로 마음 작용을 알아차리기
명상상담과 함께하는 "엄마행복학교"
연재(5): 유식불교와 서구심리치료의 통합
연재, 회심(回心), 무소유 명상작업(9)
연재11. 맺는 말
연재, 무소유 명상작업(1)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명칭: (주)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 등록번호: 서울아 03181 / 등록일자: 2014.06.10 / 제호: 명상상담닷컴 / 발행인: 김성애 / 편집인: 전효진 / 취재기자: 이주현, 윤미숙, 한영신 / 발행소: 서울시 성북구 보문로 35길 39 (삼선동4가) / 발행일자: 2014. 10. 1 / 대표번호: 02-2236-5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성애  
Copyright(c)2024 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