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2.12.10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명상상담 뉴스 명상편지 학회 소식 칼럼 센터소식 명상상담 기획연재
 
전체보기
뉴스 홈 칼럼  기사목록
 
연재1: 불성과 영성
기사입력 2021-08-21 오후 5:37:00 | 최종수정 2021-08-21 17:37        
날씨가 너무 덥고,
코로나 유행이 심해지는군요.
안녕하신가요.

오늘부터 새로운 연재로 '불성과 영성'을 다룹니다.
이 용어에 대한 이해가 서로 혼재된 까닭에
이것과 관련된 주제를 업로드합니다.
여름철 건강을 기원합니다.

......
연재1: 불성과 영성
보통 불교는 불성(佛性)과 그리스도는 영성(靈性)이란 용어를 사용한다고 말한다. 불성과 영성, 서로 어떤 관계가 있을까? 심리학에서는 본성(本性)이나 교육학에서는 인성(人性)이란 용어를 더 잘 사용한다. 이들의 공통된 부분은 ‘성(性)’이란 한 글자이다. 영어로는 일반적으로 ‘spirituality’이란 용어를 더 애용한다. 여기서 다루게 될 중요한 주제는 불성, 영성이나 혹은 자아초월과 같은 용어를 불교적 관점에서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하는 문제이다.

불성/영성의 개념
근래 상담이나 심리치료의 영역에서도 종교나 철학적 성격이 짙은 영성이란 개념을 자주 사용하곤 한다. 이것은 종교/철학과 심리치료의 영역이 서로 통합되는 최근의 동향을 보여준다. 영성이란 개념은 문화적 배경이나 종교적 신념체계와 관련되어 있다. 어떤 문화적 배경에 놓여 있느냐에 따라서 상당히 다른 양상으로 정의된다. 그런 까닭에 매우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할 부분이다.

이를테면 가톨릭 교학에서 영성이란 개념은 ‘초월적 신’이란 개념과 결부시켜서 이해하지 않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다. 반대로 불교에서는 초월적 존재를 상정하지 않고 본래부터 누구에게나 갖추어져 있는 본성으로서 불성으로 정의할 것이다. 특히 영성을 인간의 본성과 연결시켜 성장과 수행의 개념으로 이해하려 할 것이다. 그렇기에 불교의 입장에서는 초월적 존재를 전제로 한 해석은 수용할 수 없다. 영성이란 용어의 정확한 개념, 곧 가치중립적 객관성을 담보하는 개념을 설정하거나 영성에 대한 불교나 그리스도교의 접근방식을 확실하게 구별한 후 논의를 시작해야 불필요한 논쟁을 피할 수 있을 것 같다.
‘영성’이란 말이 기독교 신학적인 의미로 본격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AD 5세기경으로 추정된다(한국교회사연구소, 『한국가톨릭사전』제9권, 625~626). 그 기원은 고대 그리스 이전까지 거슬러올라가는 것으로 짐작된다. 보편적 심성의 영역에서 보면, 영성이 기독교의 독점적 용어는 아니라는 말이다. 그렇지만 기독교 신학적인 의미부여는 기독교의 고유한 영역의 한 모습으로 충분히 이해된다. 그렇긴 하지만 보편적 의사소통을 위해 열린 마음으로 영의 본체, 영의 성질, 영의 체험 현상을 바라보는 태도가 필요하다.(이부영(2005), 「오늘날 영성은 정신과 영역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가-지정토론」, 『사회정신의학』제10권 제2호, 대한사회정신의학회, p.84.)

사실 영성은 ‘spirituality’의 번역어이다. 불교적 관점에서 볼 때, 영성과 가장 가까운 개념은 ‘신령스런 본래의 성품[靈性]’, 곧 본성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러면 영성, 신령스런 본래의 성품은 무엇인가?

spirituality의 어원은 호흡, 용기, 생명을 의미하는 라틴어 spiritus이다. 이 말은 삶의 진정한 가치를 발견하려는 개인적 탐색과 관련되어 있으며, 초월적 존재를 포함할 수도 있고, 포함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 개념은 시각에 따라 조화와 전체성, 궁극적 관심, 삶에 대한 내적인 태도와 공감, 거룩한 깨달음, 초월 경험, 차이에서 비롯된 동질성, 창조적인 성장과 본질을 포함하는 매우 포괄적인 의미를 함축한다.(Marsha Wiggins Frame(2003), Integrating Religion and Spirituality into Counseling, Brooks/Cole Press, pp2-33. 특히 저자는 영성의 문제를 자아초월심리학과 연결시켜서 종교와 상담이나 심리학을 통합하는 최근의 접근방식을 보여준다.)

필자는 초월적 존재를 인정하는지에 따라서 영성에 대한 관점을 크게 세 종류로 구별한다. 먼저 초월적 존재를 수용하는 기독교적 관점, 객관성을 유지하려는 종교학적 관점, 초월적 존재를 설정하지 않는 불교적 관점이 그것이다.

첫째로, 기독교인이라면 반드시 초월적 존재인 신과 관련된 용어로 영성을 정의할 것이다. 이를테면 영성은 신학의 주된 주제로서, 초자연적 삶의 본질, 그리스도교인의 성품과 덕성, 이런 자질의 성장과 발달을 내포한다.(Michael Downey(1997), Understanding Christian Spirituality, Paulist Press, 18-45.)

둘째는 철저하게 종교 일반에 통용되는 개념으로 정의하는 경우이다. 영성이란 명백하게 눈에 보이는 세계를 포함하여 여러 차원의 세계가 존재한다는 인식, 비인간화되는 힘 앞에서 개인의 온전성을 추구하는 노력, 궁극적 가치를 향한 인간의 진실한 노력 등으로 이해된다.

셋째 불교적인 관점에서 영성은 결국 부처의 성품[佛性]과 다른 개념이 아니다. 영성은 깨달음의 본성으로서 어리석음과 탐욕에 가려진 자신을 온전하게 발견하는 전체적인 작용이다. 때문에 절대적인 존재나 이념을 전제하지 않고, 현실 속에서 삶의 완전성을 경험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세 가지 방식의 정의는 나름대로 유용한 특징과 그 자신의 입장을 잘 표현하고 있다. 기독교적 입장이 신과 관련된 것이라면, 종교학적 입장은 다양한 종교를 포섭할 수 있는 폭넓은 개념틀을 마련하고 있으며, 불교는 영성을 인간의 내적 자질로 규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기에서 공통점을 발견한다. 첫째는 평범한 세속적 측면을 초극하려는 노력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고, 둘째는 인간에 대한 긍정성, 혹은 완전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이며, 마지막으론 존재론적 해석보다는 영성을 궁극적인 것에 대한 경험과 그 수행의 과정으로 이해한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결과적으로 불성과 영성의 개념은 인간의 근본적인 웰빙(well-being)과 연결되며, 바로 이 점에서 심리치료나 상담의 영역과도 서로 소통될 수 있는 길이 열린다고 본다.
*출처: 인경스님, 2012, 『명상심리치료』, 명상상담연구원.
....수정보완하여 여기에 올림.
편집부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연재2: 불성과 영성
연재(13): 유식불교와 서구심리치료의 통합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자신의 감정’과 만났던 동지법문
명상상담 현장
명상상담과 함께하는 "엄마행복학교"
호흡명상으로 마음 작용을 알아차리기
연재(5): 유식불교와 서구심리치료의 통합
연재11. 맺는 말
연재, 무소유 명상작업(1)
연재, 회심(回心), 무소유 명상작업(9)
 
 
주간 인기뉴스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 20주년 학술대회 보고
한국명상심리상담학회 20주년 학..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명칭: (주)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 등록번호: 서울아 03181 / 등록일자: 2014.06.10 / 제호: 명상상담닷컴 / 발행인: 김성애 / 편집인: 전효진 / 취재기자: 이주현, 윤미숙, 한영신 / 발행소: 서울시 성북구 보문로 35길 39 (삼선동4가) / 발행일자: 2014. 10. 1 / 대표번호: 02-2236-5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성애  
Copyright(c)2022 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