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4.02.25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명상상담 뉴스 명상편지 학회 소식 칼럼 센터소식 명상상담 기획연재
 
전체보기
뉴스 홈 명상상담 뉴스  기사목록
 
목우선원 부처님오신날 모습
기사입력 2023-05-30 오후 10:16:00 | 최종수정 2023-05-30 오후 10:54:20        

인경스님께서  봉축법요식 때 하신 법문을 공유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
음력 4월 초파일, 부처님 오신 날이다.
그런데 사실은 
부처님은 
오시지도 않았고(不來)
그렇다고 가시지도 않았다.(不去)

이법문을 구산(九山)스님께 부처님 오신날에 
처음 들었던 때가 20대이다.
그때는 앞이 꽉 막히면서 이해가 되지 않았다.

우리는 일상에서 사용하는 언어에 의하면 
'부처님 오산 날'이라고 한다.
그런데 부처님은 오시지도 않았다고?
그렇다고 81세에 입적하신 역사적 부처님은 
역시 가시지도 않았다고?

일상 언어적 습관과 정반대라 보니
이해가 되지 않는다.
나중에 용수(龍樹, Nagarjuna)의 중론(中論)을 공부하면서
논리적으로 이해가 되었다.
우리는 이렇게 걷는다. 누구는 여기로 가고 누구는 저기로 간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이렇다. 
'간다'는 것과 '온다'는 것은 
무엇이 실체로서 존재한다면 일정한 공간을 점유한 까닭에 
가능한 사건이지만, 

그렇다 하여도 
만약에 모든 것이 
원인과 조건이라는 인연화합의 결과라면
실질적으로 오는 것도 가는 것도 없다는 말이다.

생사(生死)가 큰 일이긴 한데, 
그렇긴 하지만 
태어남{生}은 무엇이 태어남이며
또한 죽음(死)은 무엇이 소멸됨인가?

허공에 
손뼉을 쳐보라. 
그러면 소리가 난다.
어떤가? 소리는 왔는가, 아니면 갔는가?
소리가 왔다면 어디서 왔고,
갔다면 어디로 갔는가?
앞집에서 와서 뒷집으로 갔는가?
지금 소리는 어디에 존재한가?

본래 태어남도 없고 죽음도 없다면
비록 생사가 큰 일이긴 하지만 여기서 자유롭지 않겠는가!
그런 까닭에 태어남과 죽음은 
우리의 진실한 실상을 그대로 속임없이 
온전하게
잘 드러내고 있지 않는가!

그렇다면 무엇이 부처란 말인가?
오지도 않고 가시지도 않는 부처란 무엇인가?
지금, 이글을 읽고 있는 독자라면 
대답을 해보시길 바란다.



기사제공 :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월정사 명상심리상담사 자격과정 개설
상담서비스지원법 공동성명서 발표
 기사목록 보기
 
  명상상담 뉴스 주요기사
인경스님의 명상교실 개강
한국명상지도자협회 출범
부산센터에서 조계종 승려연수 인증과정 진행
명상상담평생교육원 교양대학 2014년 가을 학기 ..
명상포교-부산 미타선원_법보신문
명상상담 지도자 아카데미 9기 모집
법련사 '행복한 가정 만들기 프로젝트'
한국명상지도자협회 혜거스님 이사장 취임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명칭: (주)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 등록번호: 서울아 03181 / 등록일자: 2014.06.10 / 제호: 명상상담닷컴 / 발행인: 김성애 / 편집인: 전효진 / 취재기자: 이주현, 윤미숙, 한영신 / 발행소: 서울시 성북구 보문로 35길 39 (삼선동4가) / 발행일자: 2014. 10. 1 / 대표번호: 02-2236-5306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성애  
Copyright(c)2024 한국명상심리상담교육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